세월을 머금은 곳에서 보내는 하루

구공스테이 태화

안동시 태화동의 작은 골목, 오랜 시간의 기억을 간직한 한옥이 숨겨져 있습니다.

1980년대에 지어진 전통가옥의 큰 틀은 유지하고

현대적인 재료로 편리함을 더하여 한국적인 정서로 풀어낸 공간 ‘구공스테이 태화’입니다.

 

겹벚꽃 나무가 흐드러지게 핀 앞마당에서

시간을 따라 변모하는 자연의 경치를 관조할 수 있습니다.


오래전 이곳에 머물렀던 이들은 어떤 꿈을 꾸었을까요.

그들이 보낸 시간의 의미를 새기며 느리게 보내는 하룻밤을 경험해 보세요.


구공 스테이 태화

GUGONG STAY TAEHWA


체크인 / 아웃   

15:00pm / 11:00am


구성   

1층 숙소공간 43m2, 마당 옥외공간 60m2 / 독채형

침실 1개 (킹사이즈 침대 + 추가침구세트)


인원

기준 2인 / 최대 3인 (kids zone)

*영유아도 인원에 포함


주소

경상북도 안동 태화동 233-33

공간 설명

구공스테이 태화는 1980년대에 지어진 한옥을 리모델링한 도심형 한옥독채입니다.

침실, 주방, 거실, 화장실, 샤워실, 마당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메인 공간인 거실에 피로를 풀 수 있는 족욕탕, 그리고 미디어 감상을 위한 빔프로젝트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거실 뒤편에 위치한 큰창으로 자연조경이 한 눈에 들어오도록 하였고, 

앞마당엔 캠핑의자와 테이블을 배치해 야외 공간도 즐길 수 있도록 마련했습니다.

옵션

침실 / 주방 / 거실 / 화장실 / 샤워실 / 족욕탕 / 정원

구비 물품

시스템 에어컨, 킹사이즈 침대, 6인용 테이블, 핸드타월, 페이스타월, 바스타월. 헤어드라이어, 

2인 식기류, 와인잔, 와인 오프너, 냉장고, 전기포트, 전자레인지, 캠핑의자, 야외 테이블, 스피커



TAEHWA STAY 도면도

착공일 : 22.07.23 / 준공일 : 22.10.11

객실면적 13py 옥외공간 20py


  concept     도심형 한옥 독채 스테이


1) 주방

2) 거실

3) 화장실

4) 샤워실

5) 족욕탕

6) 침실

7) 정원


공간 특징

주변 여행지 소개


태화천리천 산책로 (도보 5분거리)

산책로 입구에 LED채널간판을 설치해 은은한 야경으로 시민들의 눈길을 끌고, 중간 쉼터에는 누구에게나 친근한 달 모형 조형물과  LED볼 조명 설치로 색다른 매력을 뽐내며 볼거리를 제공합니다.


낙강물길공원 (차로 15분거리)

한국의 지베르니라고 불리는 낙강물길공원은 안동 비밀의 숲이라고도 불리며, 호수를 바라보며 즐기는 혼크닉은 어느 카페 부럽지 않으며, 곳곳에 숨어있는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으면 마치 모네가 된 듯한 환상을 가져다 줍니다. 숲속 쉼터를 지나 조금만 더 오르면 안동루로 오르는 계단을 만날 수 있고, 그곳에서는 안동댐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월영교 (차로 10분거리)

낙동강을 감싸듯 하는 산세와 댐으로 이루어진 울타리 같은 지형은 밤하늘에 뜬 달을 바라보며 여유를 즐길 수 있으며, 호수에 비친 달빛은 아름다운 기억과 추억으로 남길 수 있습니다.


하회마을 + 부용대 (차로 30분거리)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하회리 안동하회마을의 서북쪽 강 건너 광덕리 소나무 숯 옆에 있는 해발 64m인 절벽이며, 태백산맥의 맨 끝부분에 해당하며 정상에서 마을 전체를 조망할 수 있습니다.


만휴정 (차로 30분거리)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아름다움을 보여주고 있으며, 특히 그 아래 떨어지는 폭포가 장관을 이룹니다. 또한 만휴정이라는 이름은 '만년에 쉬는 정자'라는 의미에서 지은 것이며 이 정자 아래 계곡 바위에 보백당만휴정천석이란 글씨를 새겨놓았는데 '보백당(김계행)이 만년에 쉬는 정자와 산수의 경치'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아름다운 고택입니다.


봉정사 (차로 20분거리)

봉정사는 경북 안동에서 영주로 향하는 길목에 자리잡고 있는 사찰이며,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건물로 알려진 국보 제15호 극락전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형형색색 울긋불긋 단풍 옷으로 갈아입은 사찰의 가을풍경이 아름다운 곳입니다.

Photo by. 아키프레소 김진철 작가

GUGONG STAY TAEHWA

233-33,  Taehwa-dong, Andong-si, Gyeongsangbuk-do

세월을 머금은 곳에서 보내는 하루

구공스테이 태화



안동시 태화동의 작은 골목, 오랜 시간의 기억을 간직한 한옥이 숨겨져 있습니다.

1980년대에 지어진 전통가옥의 큰 틀은 유지하고

현대적인 재료로 편리함을 더하여 한국적인 정서로 풀어낸 공간 ‘구공스테이 태화’입니다.

 

겹벚꽃 나무가 흐드러지게 핀 앞마당에서

시간을 따라 변모하는 자연의 경치를 관조할 수 있습니다.


오래전 이곳에 머물렀던 이들은 어떤 꿈을 꾸었을까요.

그들이 보낸 시간의 의미를 새기며 느리게 보내는 하룻밤을 경험해 보세요.





구공 스테이 태화

GUGONG STAY TAEHWA 


체크인 / 아웃   

15:00pm / 11:00am


구성   

1층 숙소공간 43m2, 마당 옥외공간 60m2 / 독채형

침실 1개 (킹사이즈 침대 + 추가침구세트)


인원

기준 2인 / 최대 3인 (kids zone)

*영유아도 인원에 포함


주소

경상북도 안동 태화동 233-33




공간 설명

구공스테이 태화는 1980년대에 지어진 한옥을 리모델링한 도심형 한옥독채입니다.

침실, 주방, 거실, 화장실, 샤워실, 마당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메인 공간인 거실에 피로를 풀 수 있는 족욕탕, 그리고 미디어 감상을 위한 빔프로젝트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거실 뒤편에 위치한 큰창으로 자연조경이 한 눈에 들어오도록 하였고, 

앞마당엔 캠핑의자와 테이블을 배치해 야외 공간도 즐길 수 있도록 마련했습니다.


구비 물품

시스템 에어컨, 킹사이즈 침대, 6인용 테이블, 핸드타월, 페이스타월, 바스타월. 헤어드라이어, 

2인 식기류, 와인잔, 와인 오프너, 냉장고, 전기포트, 전자레인지, 캠핑의자, 야외 테이블, 스피커



옵션

침실 / 주방 / 거실 / 화장실 / 샤워실 / 족욕탕 / 정원


TAEHWA STAY 도면도

착공일 : 22.07.23 / 준공일 : 22.10.11


객실면적 13py 옥외공간 20py


  concept     도심형 한옥 독채 스테이




1) 주방

2) 거실

3) 화장실

4) 샤워실

5) 족욕탕

6) 침실

7) 정원



공간 특징


인근 맛집

주변 여행지 소개


태화천리천 산책로 (도보 5분거리)

산책로 입구에 LED채널간판을 설치해 은은한 야경으로 시민들의 눈길을 끌고, 중간 쉼터에는 누구에게나 친근한 달 모양 조형물과 LED볼 조명 설치로 색다른 매력을 뽐내며 볼거리를 제공합니다.




하회마을 + 부용대 (차로 30분거리)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하회리 안동하회마을의 서북쪽 강 건너 광덕리 소나무 숲 옆에 있는 해발 64m인 절벽이며, 태백산맥의 맨 끝부분에 해당하며 정상에서 마을 전체를 조망할 수 있습니다.



낙강물길공원 (차로 15분거리)

한국의 지베르니라고 불리는 낙강물길공원은 안동 비밀의 숲이라고도 불리며, 호수를 바라보며 즐기는 혼크닉은 어느 카페 부럽지 않으며, 곳곳에 숨어있는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으면 마치 모네가 된 듯한 환상을 가져다 줍니다. 숲속 쉼터를 지나 조금만 더 오르면 안동루로 오르는 계단을 만날 수 있고, 그곳에서는 안동댐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만휴정 (차로 30분거리)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아름다움을 보여주고 있으며, 특히 그 아래 떨어지는 폭포가 장관을 이룹니다. 또한 만휴정이라는 이름은 ‘만년에 쉬는 정자’라는 의미에서 지은 것이며 이 정자 아래 계곡 바위에 보백당만휴정천석이란 글씨를 새겨 놓았는데 ‘보백당(김계행)이 만년에 쉬는 정자와 산수의 경치’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아름다운 고택입니다.



월영교 (차로 10분거리)

낙동강을 감싸듯 하는 산세와 댐으로 이루어진 울타리 같은 지형은 밤하늘에 뜬 달을 바라보며 여유를 즐길 수 있으며, 호수에 비친 달빛은 아름다운 기억과 추억으로 남길 수 있습니다.





봉정사 (차로 20분거리)

봉정사는 경북 안동에서 영주로 향하는 길목에 자리잡고 있는 사찰이며,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건물로 알려진 국보 제15호 극락전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형형색색 울긋불긋 단풍 옷으로 갈아입은 사찰의 가을풍경이 아름다운 곳입니다.


Photo by. 아키프레소 김진철 작가


GUGONG STAY TAEHWA

233-33,  Taehwa-dong, Andong-si, Gyeongsangbuk-do